• 맑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1.5℃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미디어비평

KBS노조·KBS공영노조, ‘방송 3법’ 비판 한목소리..."방송현업단체가 국민 대표성 있나?"

KBS노조 “민주당, 언론노조, 현업단체가 특정 정치 세력의 진지 구축을 위한 숙주 역할”, 공영노조 “이사회를 좌파 인사로 채워 공영방송을 영구 장악할 의도” "미디어학회도 정치 편향성으로 고대영 김장겸 사장 사퇴 주문하기도"

 KBS노동조합(위원장 허성권)과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 주인식)이 10일 더불어민주당의 ‘방송 3법’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KBS노조는 이날 ‘민노총 KBS 영구장악법 현실화되면 수신료 위기 해결되나?’라는 성명을 통해 “민주당은 정치적 편향성과 후견주의를 근절시키기 위해서 독일식 평의회제도를 도입했다고 주장하지만 사내 정치세력화를 제도화시켜 2017년 방송장악을 자행한 민노총 언론노조가 영구적으로 주도권을 확보하고자하는 의도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현업단체가 무슨 국민 대표성이 있다고 국민의 방송 KBS사장 선임에 관여할 수 있나”라며 “한국기자협회장, 방송기자연합회장, 한국PD연합회장,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장을 국민들이 선출했나”라고 반문했다.

 

 노조는 “시청자위원회에 이사추천권을 배정한 점도 문제가 크다. PD협회, 기자협회 등 현업단체가 시청자위원을 뽑는데 영향을 끼치고 있는데 민노총 KBS 영구장악법이 현실화되면 그 시청자위원회는 또다시 공영방송 이사를 추천하는 ‘한통속’ 구조가 형성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민노총 KBS 영구장악법 현실화되면 수신료 위기가 해결될까”라며 “오히려 국민으로부터 민주당, 민노총 언론노조, 시청자위원회, 현업단체가 특정 정치세력의 진지 구축을 위한 숙주역할을 한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KBS공영노동조합도 같은날 ‘더불어민주당의 방송법 개정안은 2017 방송장악 로드맵의 완결판이다’ 성명을 통해 “이사회를 좌파 인사로 채우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사장으로 뽑아 KBS 등 공영방송을 영구히 장악하려는 속셈”이라며 “사장 자리는 친북 또는 좌파 인사에 돌아가고 간부진은 민노총 노조원과 특정 지역 인물들로 채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법안에서 이사추천권을 가질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정보학회, 한국방송학회 등의 미디어 학회의 정치적 편향성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예로, 2017년 3개 학회의 회원 468명이 고대영 KBS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며 “정권이 바뀌자 불법 폭력 파업으로 방송사 사장을 바꾸려는 민노총 노조원들에게 학자라는 사람들이 저렇게 낯간지러운 아부를 보냈었다”고 전했다.

 

 노조는 “27대 방송학회장 윤석년은 TV조선 방송재허가 과정에서 점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까지 됐다”며 민주당을 향해 “저의가 빤히 들여다보이는 수준낮은 문서를 법안이라고 들이밀게 아니라, 9단계 전술로 방송사를 점령하겠다는 계획이 명시된 당신들의 ‘2017년 방송장악 로드맵’ 문건을 그대로 복사해 제출하라. 그게 훨씬 솔직한 모습이다”라고 꼬집었다.

  

심민섭 기자 darklight_s@naver.com

랭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