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8.4℃
  • 서울 28.9℃
  • 천둥번개대전 25.8℃
  • 흐림대구 28.0℃
  • 울산 24.0℃
  • 흐림광주 25.8℃
  • 부산 23.3℃
  • 흐림고창 27.1℃
  • 흐림제주 32.8℃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주요뉴스

MBC제3노조, 이재명·양문석 ‘애완견’‘기레기’등 언론 비하 발언 편파 보도한 MBC에 작심 비판

김용원 인권위원의 기레기 발언은 비중 있게 보도한 MBC에 “MBC 한테는 기레기라는 욕설도 이렇게 선택적으로 들리는가” 직격, “민주당이 언론을 싸잡아 ‘애완견’, ‘기레기’라고 비하하는데 MBC 기자들은 애써 못 들은 척하고 있어” 비판

 18일 MBC노동조합(제3노조, 비상대책위원장 오정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여러분은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서 열심히 왜곡·조작하고 있지 않느냐"고 발언한 것과, 이 대표의 발언을 옹호하며 언론에 대한 비하 발언을 쏟아낸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MBC의 보도 행태를 작심 비판했다.

 

 MBC제3노조는 ‘[MBC노조 공감터] MBC는 어떤 dog인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대표가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폄훼하자, SBS는 [희대의 조작사건.. 언론, 검찰 애완견] 라는 제목의 톱뉴스로 보도하는 등 거의 모든 언론이 사설 등으로 이 대표의 언론관을 비판했다”며 “반면 MBC는 14번째 꼭지로 보도하면서 제목에 ‘애완견’이란 말도 반영하지 않았다. 또 양문석 의원의 ‘기레기’ 발언과 노종면 의원의 ‘애완견은 학계에서 쓰는 용어로 비하 발언이 아니다’ 등 엄호성 발언으로 논란이 이어졌지만, MBC는 역시 다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MBC는 어제도 이재명 대표의 검찰 비난을 보도하면서 여야 공방으로만 처리했을 뿐 애완견 논란에 대해선 무시 기조를 이어갔다”며 “다수당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불리한 내용을 보도한다고 우리나라 언론을 싸잡아 ‘애완견’, ‘기레기’라고 작심하고 비난하는데 MBC 기자들은 애써 못 들은 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일반적으로 특정 직역 종사자들은 자신의 직업에 대한 비하 발언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기 마련인데, MBC 기자들은 자신들은 그 애완견이, 그런 기레기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불편하지 않은가 보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그런데 어제 뉴스데스크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한 김용원 인권위원을 비판하는 리포트에선 ‘김 위원은 최근 기자에게 기레기가 쓰레기 기사를 쓴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고 보도했다”며 “이런 ‘기레기’ 소리는 잘 들리나보다. MBC 한테는 기레기라는 욕설도 이렇게 선택적으로 들리는가”라고 직격했다.

 

 노조는 “뉴스데스크는 또 어제 이재명 대표의 위증교사 혐의 관련 녹음파일이 공개됐는데 타사와 달리 구색 갖추기식으로 한 줄 언급한 게 고작이었다”며 “제목이나 앵커 멘트에도 언급하지 않았다. 게다가 ‘(녹음파일을)얻을 곳은 검찰밖에 없다’는 민주당의 해명과 반박을 더 비중 있게 다뤘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그래서 묻는다. MBC는 어떤 dog인가?”라며 “누구는 무조건 물어뜯는 watchdog이면서, 누구 앞에선 알아서 재롱을 피우는 lapdog 아닌가 말이다”고 직격했다.

 

김한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