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1℃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 검토 보도에 반대 여론 발칵..."윤 대통령이 보수의 트로이 목마?"

17일 아침 TV조선에 이어 YTN도 속보 내놓자 관련 댓글에 반대 의견 비등. “(윤 대통령은) 민주당 세작” “아직도 대통령이 문재인인 줄” 등 비난 댓글 이어져. 이준석, “문재인 아바타로 끔찍한 혼종, ”... 추미애,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분위기와 같아”.

 TV조선과 YTN이 17일 아침 대통령실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각각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으나 대통령실이 곧장 사실무근이라고 발표해 일단락됐다. 하지만 관련 기사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보수 파괴의 트로이 목마였다”는 등 비판 댓글이 쏟아졌다. 

 

TV조선과 YTN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인석 쇄신’ 카드로 문재인 정부 시절 인사인 박 전 장관과 양 전 원장이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으로 유력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TV조선에 따르면,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4선 의원을 지낸 박 전 장관은 여의도 정치와 행정에 밝은 게 강점"이라며 "민주당 출신의 여성 국무총리라는 상징성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전 원장에 대해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을 지내 야당과의 협치를 이룰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대통령실 제안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의 댓글에는 “윤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아버지처럼 생각한다고 말했던 김어준의 말이 맞았네” “(윤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세작이었다” “기사 제목을 보고 아직도 대통령이 문재인인 줄 알았다” “현 정권은 국민의힘도 민주당도 아닌 검사정부”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임기 초에는 MB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제는 ‘문재인 아바타’로 끔찍한 혼종”이라며 “(윤 대통령의)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고 했다.

 

추미애 전 장관도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분위기”라며 “탄핵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서 노무현 정부에서 정책실장을 지내셨던 김병준 씨를 총리로 지명한 것과 유사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같은 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대중 전 대통령도 IMF 극복하기 위해 보수 진영에 있던 분을 비서실장으로 모셔왔다”며 “어떻게 보면 IMF만큼 큰 위기가 지금 우리 앞에 닥쳐오고 있다. 여야가 서로 상생하고 화합하는 협력관계가 필요하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해당 보도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박영선 전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심민섭 기자 darklight_s@naver.com

랭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