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8.4℃
  • 서울 28.9℃
  • 천둥번개대전 25.8℃
  • 흐림대구 28.0℃
  • 울산 24.0℃
  • 흐림광주 25.8℃
  • 부산 23.3℃
  • 흐림고창 27.1℃
  • 흐림제주 32.8℃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미디어비평

푸틴 대통령 北 평양 전격 방문.. “깡패국가 간 결합 오래 못 가”(중앙), “정부의 편향 외교가 북-러 관계 발전에 영향 끼친 것”(한겨레)

중앙일보 “푸틴 대통령은 스탈린의 길이 아니라 고르바초프의 길에 미래가 있음을 성찰하기 바란다”, 동아일보 “레드라인(금지선)을 넘지 않도록 단단히 경고 해야”, 한겨레 “한·미·일 3각 동맹에 ‘올인’하며 중·러와 갈등”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24년 만에 평양을 방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로(북러)친선의 전면적 개화기에 특기할 역사적인 상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조로 친선단결의 불패성과 공고성을 다시금 뚜렷이 증시하며 두 나라 최고수뇌분들의 또 한차례의 역사적인 상봉이 평양에서 이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한국 언론 매체들은 “깡패국가 간 불순한 결합이 오래갈 수는 없다(동아일보)”, “한·미·일 협력 강화에 ‘무조건반사’식으로 동참하진 말아야 한다(경향신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중앙일보는 19일 <북·러의 위험한 밀착…한반도 정세 악영향 경계한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지난달 집권 5기를 시작하면서 사실상 ‘뉴 차르’에 등극한 푸틴의 방북이 북한을 자극·고무해 한반도 정세와 대한민국 안보에 끼칠 악영향이 무엇보다 우려된다”고 밝혔다.

 

 사설은 “우리 정부는 북·러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대응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만약 러시아가 탄도미사일 재진입 기술과 핵잠수함 기술 등을 북한에 넘기는 식으로 ‘레드 라인’을 넘는다면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단순히 외교적 수사라면 몰라도, 만약 자동개입 조항을 부활시키면 한·러 관계는 큰 위기를 맞을 것임을 러시아는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스탈린의 길이 아니라 고르바초프의 길에 한·러의 밝은 미래가 있음을 성찰하기 바란다”고도 밝혔다.

 

 동아일보도 같은 날 <북-러 ‘준동맹 수준’ 격상… ‘깡패국가들’ 간의 상호 생존 의탁>이란 제목의 사설을 통해 “북-러 밀착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와 북한 핵 능력의 고도화로 유럽과 동북아 안보 환경을 동시에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사설은 “그러나 깡패국가 간 불순한 결합이 오래갈 수는 없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끝나면 당장의 필요에 따른 편의적 밀착 관계는 언제 그랬냐는 듯 소원해질 가능성이 높다”, “푸틴 대통령이 최근 한국에 유화 메시지를 던진 것도 그런 연유에서일 것”이라고 했다. 또한 “레드라인(금지선)을 넘지 않도록 단단히 경고하는 한편 향후 한-러 관계 정상화를 염두에 둔 정교한 관리 외교에도 소홀해선 안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경향신문도 같은 날 <북·러 정상회담과 한·중 안보대화, 동북아 진영화 막아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러시아가 북한에 전략무기 능력의 핵심 기술을 전수해 주거나 북한 핵무장을 공식 인정하는 행보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관측도 나온다”면서 “러시아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책임을 저버리는 선택을 하지 않기 바란다”고 밝혔다.

 

 사설은 “한·미·일 협력 강화가 북·러의 결속 명분으로 작용했고, 그 결과 다시 한국을 포함한 미·일 등 서방 진영이 강하게 뭉치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고, “북·러 결속 빌미를 준 한·미·일 협력 강화에 ‘무조건반사’식으로 동참하진 말아야 한다. 한국이라도 균형을 잡고 동북아 진영화를 막는 데 힘쓰는 것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18일 <북-러 ‘전략적 동반자’ 격상, 윤 정부 편향외교 탓은 아닌가>라는 사설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한·미·일 3각 동맹에 ‘올인’하며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력을 지닌 중·러와 갈등해 왔다”면서 “이런 ‘편향 외교’가 결과적으로 북-러 관계 발전에 영향을 끼친 건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설은 “한동안 소원했던 북·러가 관계를 급속히 강화할 수 있었던 배경엔 한국의 외교 실책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이 지난해 4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공급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직후 러시아 외교부는 ‘한반도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지적하며 “지금부터라도 신중한 대중·대러 외교가 필요하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한 날, 정부는 중국과 차관급 외교·안보대화를 열었다. 늦었지만 잘한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권구혁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