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3℃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30.3℃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3℃
  • 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28.7℃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미디어비평

[신문읽기] ‘북-러 관계 밀착’에 중앙·동아 “외교력 통한 대응책 모색”... 경향·한겨레 “윤 정부 외교에 대한 반작용”

"북·러 밀착하면서 틈 생긴 북·중 사이 파고들어야“(중앙) "러시아엔 레드라인(금지선)을 준수하며 대북 협력 수위 조절하도록 외교력 집중해야"(동아)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에 대한 반작용"(경향) 우크라이나에 포탄 ‘우회 지원’하며 한-러 관계 악화가 원인"(한겨레)

 대통령실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 며칠 내 이루어 질 것”이라고 언급하자 14일 신문 사설들은 ‘북-러 관계 밀착’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우파 신문사들은 “외교력 집중을 통해 대응책 모색해야 한다”고 했지만 좌파 신문사들은 “윤 정부의 우크라이나에 포탄 ‘우회 지원’과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 반작용”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푸틴 방북 초읽기, 북의 오판과 도발 부추기지 말기를>이라는 사설을 통해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필요한 북한산 재래식 무기를 더 많이 받아가기 위한 계산이 앞섰을 것이며, 국제사회의 제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한도 러시아를 끌어들여 탈출구로 삼으려는 속셈이 엿보인다”면서 “특히 북한은 러시아가 보유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재진입 기술, 군사정찰위성 발사 노하우 등을 넘겨받으려 전력을 기울여 왔다”고 했다.

 

 사설은 “윤석열 정부는 북·러 밀착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대응책을 모색해야 할 때로 중·러 사이에서 줄타기하는 북한의 움직임을 역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북·러가 밀착하면서 틈이 생긴 북·중 사이를 파고들어야 한다. 그러니 다음 주로 예상되는 ‘한·중 2+2 외교안보 대화’에 공을 들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푸틴 곧 방북… 러는 ‘금지선’ 中은 ‘거리’ 지키게 외교력 보여야>라는 사설을 통해 “북-러가 올해 초 양국 관계를 ‘새로운 법률적 기초’에 올려 세우겠다고 밝힌 만큼 새로운 조약의 체결이 점쳐진다”며 “옛 소련 시절의 군사동맹에는 못 미치겠지만 안보협력을 명시한 조약이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사설은 “러시아는 북한에 군사기술 이전을,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 지원을 자제하며 상호 레드라인(금지선)으로 삼자는 공감대를 만들어 가던 참이었지만 그런 외교적 노력이 무너질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사설은 “세계적으로 진영 간 대결이 고착화된 상황에서 북-러 밀착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흐름일 수 있다”면서 “러시아엔 금지선을 준수하며 대북 협력 수위를 조절하도록, 중국엔 북-러와 엮이지 말고 거리를 유지하도록 만드는 데 우리 외교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향신문은 <임박한 푸틴 방북, 안보리 결의 위반 없어야> 사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 제재가 심화된 가운데 양국 결속이 더 강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러시아는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전문가패널 임기 연장을 부결시킴으로써 북한과의 ‘반제재 연대’를 과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사설은 “지난해 북·러관계의 전격적인 밀착 행보엔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에 대한 반작용 측면이 있었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의 사려 깊은 대응이 요구된다”며 “이를 위해 한·미·일 군사협력 강도를 유연하게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겨레는 <임박한 푸틴 방북, 현명한 외교로 북-러 접근 견제해야> 사설에서 “윤석열 정부가 지난해 봄~여름께 미국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155㎜ 포탄을 ‘우회 지원’하며 극히 위태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후 북-러 접근이 본격화됐다”며 “북-러 접근으로 한국을 둘러싼 안보 환경이 크게 악화되고 유엔 안보리의 북핵 관련 협조 체제가 무너져 내린 것”이라고 했다.

 

 사설은 “북-러의 접근은 한-러 관계 악화와 무관하지 않다”며 “동맹인 미국 등을 배려하면서도 러시아 관계를 관리할 수 있는 현명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